뇌를 감싸는 막에서 생기는 종양, 수막종



  • 수막종(뇌수막종)이란?


수막종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수막이라는 얇은 막에서 생기는 종양이에요. 뇌종양 중 15~30%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뇌종양이에요. 수막종은 50~60대에서 자주 나타나고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요. 다행히 대부분 양성 종양이고 보통 암이라고 생각하는 악성종양은 드물어요. 

  • 수막종의 증상


대부분 수막종은 천천히 자라나기 때문에, 처음부터 급격한 증상이 있는 경우는 드물어요. 시간이 흐르고 수막종이 커지면서 주변의 뇌 조직을 압박하면서 증상이 나타나는데, 어느 부위를 압박하느냐에 따라 증상이 다양해요. 사물이 두 개로 겹쳐 보이거나 소리가 잘 들리지 않기도 하고, 움직이는 것이 어려워지기도 해요. 뇌 안에서 수막종의 크기가 커지면 뇌압이 올라가면서 두통이나 구토가 나타나고, 경련이 생기기도 해요. 


  • 수막종의 위험 요인


수막종은 수막에 있는 세포들이 비정상적으로 자랄 때 생기지만, 왜 그런 일이 생기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어요. 다만 머리에 받은 방사선 치료가 위험 인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신경섬유종증 같은 유전질환, 염색체 이상도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어요. 


  • 수막종의 진단과 치료


수막종은 천천히 자라고 처음에는 증상도 명확하지 않아서 빨리 진단하기가 어려워요. 수막종을 진단하기 위해서 엑스레이나 CT, MRI 같은 검사로 머리를 확인해요. 수막종 주변에는 혈관이 잘 발달하기 때문에, 뇌혈관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면 뇌혈관 조영술을 통해서 혈관을 자세히 확인하기도 해요. 

수막종의 크기가 작은 경우, 증상이 없는 경우, 치료가 다소 위험한 환자들은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면서 지켜보기도 해요. 하지만 증상이 있거나 종양이 자라고 있는 경우, 악성의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치료가 필요해요.

수술을 통해서 수막종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지만, 위치나 크기에 따라서는 수술로 완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어요. 이 경우에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방사선 치료로 수막종을 치료해요. 방사선을 이용한 감마나이프 수술을 하기도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