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에 공기가 차는 병, 기흉(공기가슴증)



  • 기흉이란?


폐는 외부의 공기를 받아들여서 산소와 이산화탄소를 교환하는 커다란 풍선 같은 기관이에요. 폐는 흉막이라는 두 장의 얇은 막으로 둘러싸여서 보호받고 있어요. 두 흉막 사이 공간을 흉막강이라고 부르는데, 공기 없이 10~15mL 정도의 흉수라는 물만 들어있어요. 흉수는 공기가 드나들면서 폐가 커지고 작아질 때 두 흉막 사이 윤활유 역할을 해요. 그런데 흉막이 손상되면서 이 흉막강에 공기가 차면, 폐가 공기의 압력 때문에 쪼그라들면서 호흡을 제대로 할 수 없어요. 이 상태를 기흉, 공기가슴증이라고 불러요. 

  • 기흉의 원인


기흉은 발생하는 원인에 따라 외상성 기흉과 자연 기흉으로 나눌 수 있어요. 외상성 기흉은 외부의 충격으로 가슴에 상처를 입었거나, 가슴 수술을 하면서 흉막에 상처가 나면서 생겨요.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하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하던 중에 생기기도 해요. 자연 기흉은 외부의 충격이나 상처 없이 저절로 생기는 기흉이에요. 자연 기흉은 마르고 키가 큰 젊은 남자, 흡연자에게 많이 생겨요. 자연 기흉 중에서도 다른 질환이 원인이 되어서 발생하는 기흉은 이차성 기흉이라고 해요.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나 폐결핵, 낭포성 섬유증 같은 질환은 기흉을 일으킬 수 있어요. 


  • 기흉의 증상


기흉을 의심할 수 있는 중요한 증상은 갑자기 시작되는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이에요. 간혹 흉막강으로 계속 공기가 들어오는데 빠져나가지는 못하면서 공기가 폐와 심장을 누르는 긴장성 기흉이 나타나기도 해요. 심장이 눌리면서 온몸에 혈액을 효율적으로 보내기 어려워지고, 심한 호흡곤란과 청색증이 생겨요. 긴장성 기흉은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는 응급상황이라 빠른 응급처치가 중요해요. 


  • 기흉의 진단과 치료


기흉은 흉부 엑스레이 촬영으로 진단할 수 있어요. 엑스레이를 촬영하면 흉막강에 차 있는 공기와 쪼그라든 폐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요. 쪼그라든 폐는 의사가 청진기로 들어봐도 호흡음이 잘 들리지 않아요. 필요하다면 흉부 CT로 더 자세한 이미지를 얻을 수도 있어요. 

가벼운 기흉은 병원에서 산소를 투여하면서 안정을 취하고 흉막강에 찬 공기가 흡수되는 것을 기다려 보기도 해요. 하지만 대부분은 흉막강에 찬 공기를 밖으로 배출시켜서 폐를 펴 줘야 해요. 흉곽에 튜브를 꽂아서 폐를 누르고 있는 공기를 밖으로 빼 주는데, 이 방법을 흉관 삽입술이라고 해요. 이 방법으로도 기흉이 호전되지 않거나 자꾸 재발할 때는, 흉강에 염증을 유발하는 약물을 넣어서 흉막을 서로 달라붙게 만드는 흉막유착술이나 수술로 흉막을 공기가 찬 부위를 막아주는 치료가 필요하기도 해요. 


기흉은 재발이 매우 잘 되는 질환이에요. 50% 정도는 재발한다는 보고도 있고, 한번 재발하면 다시 기흉이 생길 확률도 점점 높아져요. 흡연하고 있다면 바로 금연하고, 호흡기 질환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진료를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