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은 마려운데 잘 나오지 않아요, 전립선비대증(전립선증식증)



  • 전립선비대증이란?


전립선은 남성의 방광 바로 아래에 있는 밤톨 모양의 기관이에요. 전립선에서는 전립선액을 분비하는데, 전립선액은 정자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정자가 잘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해요.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 전립선이 비정상적으로 커지게 되면 전립선 가운데를 통과하는 요도가 좁아지면서 방광이나 요도, 신장의 문제까지 일으킬 수 있어요.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면서 문제가 생기는 이 질환을 전립선비대증(전립선증식증)이라고 불러요. 

전립선비대증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어요. 하지만 노화와 함께 남성호르몬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유전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여요. 


  • 전립선비대증의 증상


전립선이 커지면서 소변이 나오는 길인 요도를 압박하면 소변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게 돼요. 처음에는 방광 근육이 평소보다 강하게 수축하면서 요도가 좁아져도 증상이 크게 나타나지 않을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나타나요.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거나 중간에 끊어지기도 하고, 소변을 지나치게 자주 보기도 해요. 소변을 자주 보는데도 소변이 계속 남아있는 느낌이 들어요. 소변이 마려울 때 참기가 어려워져요. 밤에 자다가도 몇 번씩 깨서 소변을 보기도 해요. 소변을 보고 싶은데도 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한참 기다려야 소변이 나오기도 해요. 심하면 소변을 전혀 볼 수 없는 응급상황이 생기기도 해요. 

전립선비대증은 단순히 소변을 보는 것이 힘들어지는 증상뿐만이 아니라, 방광이나 신장 기능에 영향을 미치기도 해요. 소변이 방광에 차면서 방광이 늘어나고, 요로감염이 생기는 일도 있어요. 제대로 배출되지 못한 소변이 역류하면서 신장에 손상을 주기도 해요. 


  • 전립선비대증의 증상


전립선비대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우선 이전에 다른 비뇨생식기계 질환이 있지는 않았는지, 배뇨 장애를 일으키는 약을 사용하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요. 혈액검사로 신장 기능과 함께 전립선암 표지자 수치가 높지 않은지 확인해요. 전립선은 몸 바깥에서는 만져지지 않아서 의사가 항문으로 손가락을 넣어서 전립선을 촉진하는 직장수지검사가 필요해요. 초음파로 전립선의 모양과 크기, 주변 조직도 확인해요. 내시경으로 요도와 방광을 확인할 수도 있어요. 검사실에서 소변을 보면서 소변이 나오는 속도와 양, 소변을 보고 나서 방광에 남아있는 소변의 양을 측정하는 요속/잔뇨 측정검사, 방광의 압력을 확인하는 요역동학검사로 소변을 보는 기능을 확인하기도 해요. 


  • 전립선비대증의 치료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주기적으로 진료를 받으면서 자기 전 수분 섭취를 제한하고 주기적으로 소변을 보는 등 생활 습관을 교정하고, 경과를 관찰하기도 해요. 하지만 치료가 필요한 정도의 증상이라면 약물로 치료를 시작해요.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약이나 남성호르몬의 활성을 억제하는 약을 주로 사용해요. 증상이 심하거나 약물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으면 요도를 통해 기구를 넣어서 전립선을 절제하거나 레이저 등으로 전립선 조직의 크기를 줄이는 방법도 사용할 수 있어요. 


  • 주의사항


전립선비대증을 예방할 수 있는 뚜렷한 방법은 알려지지 않았어요. 하지만 비뇨생식기계 건강을 위해서는 소변을 지나치게 오래 참는 습관은 피하고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좋아요. 소변을 보기 어려운 증상은 전립선비대증 외에도 전립선암이나 요로감염, 결석이 있어도 나타날 수 있어서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