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 얼굴이 노란 것 같아요, 신생아 황달 



  • 신생아 황달이란?


황달은 혈액 속 적혈구가 수명을 다하고 파괴되면서 생기는 빌리루빈이 과하게 생성되거나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면서 눈의 흰자위와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증상을 말해요. 신생아에게 황달은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이고, 황달이 생기는 원인도 성인과는 다른 면이 있어요. 신생아 황달은 만삭아의 60%, 미숙아의 80% 정도에서 나타나는 신생아기에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에요. 대부분은 큰 문제 없이 회복되지만, 심한 황달에서는 드물게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서 정확한 진단이 꼭 필요해요. 


  • 신생아 황달의 종류와 원인 


대부분의 신생아 황달은 자연스러운 생리적 반응으로 생겨요. 신생아의 혈액 속에 들어 있는 적혈구는 성인의 적혈구보다 수명이 짧아요. 수명을 다한 적혈구가 파괴되면서 나온 빌리루빈은 간에서 걸러져서 몸 밖으로 빠져나가게 돼요. 신생아는 적혈구의 수명도 짧고 간 기능도 아직 미숙해서 일시적으로 몸 안에 빌리루빈이 과하게 축적되는데, 이 경우를 생리적 황달이라고 불러요. 생리적 황달은 보통 태어난 지 2~4일째에 가장 심했다가 1주일 내외로 좋아져요.


모유 수유가 원인이 되는 모유 황달도 있어요. 모유를 먹는 아기에게서 태어난 지 1주일 이내에 생기는 모유 황달은 대부분 수유량이 부족한 게 원인이에요. 모유에 포함된 성분이 빌리루빈이 몸에서 빠져나가는 것을 방해하면서 황달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때는 모유 수유를 잠시 중단하면 피부색이 빠르게 정상으로 돌아와요. 이후에는 모유 수유를 다시 시작해도 보통 이전만큼 황달이 심하게 나타나지 않아요. 


생리적 황달이나 모유 황달과는 다르게 반드시 치료가 필요한 병적 황달도 있어요. 황달이 생후 24시간 이내에 시작되거나, 생후 2주가 지나도 사라지지 않는다면 병적 황달로 보아야 해요. 신생아에게 선천적 감염이나 패혈증, 로타바이러스 장염이 생겨도 황달이 나타나요. 황달과 함께 열이 나거나 심하게 보챌 때는 병원을 찾아야 해요. 간염이 있거나 빌리루빈이 배출되는 통로인 담도가 폐쇄되어 있어도 황달이 나타나요. 황달과 함께 아기 대변 색이 회색이나 상아색이라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해요. 엄마와 아기의 혈액형이 맞지 않아도 아기에게 황달이 생길 수 있는데, 특히 엄마가 Rh- 혈액형일 때는 반드시 산전에 진찰을 받고 대비해야 해요. 이 외에도 약물이나 대사이상질환에 의해서도 신생아 황달이 생길 수 있어요.


  • 신생아 황달의 증상


신생아 황달이 생기면 아기 눈의 흰자위와 얼굴색이 노랗게 변해요. 황달은 보통 얼굴에서부터 시작해서, 심해질수록 몸통과 손바닥, 발바닥까지 번져요. 피부를 눌러보아도 빨갛게 변하지 않고 누런 색을 띠어요. 황달의 가장 큰 합병증 중 하나는 빌리루빈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뇌에 침착되는 핵황달이에요. 핵황달이 시작되면 아기가 잘 먹지 못하고 정상적인 반사가 사라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신경학적인 장애가 남을 수 있어요. 


  • 신생아 황달의 치료


신생아 황달은 광선 치료나 교환 수혈로 치료해요. 광선 치료는 특정 파장의 빛을 쬐어주면 빌리루빈이 배설이 쉬운 형태로 바뀐다는 것을 이용한 치료 방법이에요. 기저귀만 빼고 가능한 피부를 많이 드러내서 파장을 맞춘 푸른색 빛을 쬐어줘요. 광선 치료에도 반응이 없거나 핵황달이 의심될 때는 아기의 혈액을 일부 제거하고 정상적인 혈액을 수혈해주는 교환 수혈이 필요해요. 병적 황달은 근본적인 원인도 같이 치료해 주어야 해요. 태어난 지 일주일 내에 생기는 모유 황달은 수유량이 부족해서 생기기 때문에 모유를 더 자주, 많이 먹이는 것이 치료법이에요. 하지만 태어난 지 1주일 이상 지나서 모유 황달이 나타난다면 의사의 진료를 받고 지시에 따라 모유 수유를 잠시 중단할지 결정해야 해요. 


이제 막 세상에 나온 아기에게 황달이 보이면 보호자는 당황하게 되지만, 대부분은 생리적 황달이고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기 때문에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어요. 하지만 황달의 심각성이나 원인은 의사의 진료 없이는 알 수 없는 부분이라, 황달이 의심된다면 병원을 방문해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