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6년 국내 최초 심장수술 성공

심장혈관외과는 1956 년 국내 최초로 심장수술에 성공한 이후 , 지금까지 우리나라의 심장혈관 질환에 대한 외과적 치료법의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나아가 세계적인 병원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수술 성공률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1991 년 국내 최초로 심장혈관 분야 전문병원을 개원하여 심장 혈관질환의 연구와 진료에 집중하여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세계적 수준의 최첨단 수술기법들을 도입하여 무인공심폐 관상동맥우회술, 판막성형술, 심실보조장치를 이용한 심장기능보조, 심장이식, 냉동조직은행의 설립, 최소절개수술법, 로봇심장수술 등의 수술기법을 이용해 진료를 하고 있으며, 수술 전과 후의 적절한 환자 관리로 수술의 위험을 줄이고 , 수술 후 회복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한 연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심장혈관외과는 진료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성인심장수술분야, 선천성심장기형 및 소아심장수술분야, 대동맥 및 말초혈관수술분야 로 전문화하여 진료하고 있습니다.